홈 > 커뮤니티 > 칼럼

칼럼

방송지기 칼럼1 - 허상과 실상 그리고 참과 거짓

최고관리자 0 14

​사람에게 눈이란? 무엇일까?  

본다고 하는 것은 과연, 무엇일까? 란 질문을 갖습니다. 

어떤 철학적 사고를 위한 질문이 아닙니다. 


창조주요, 전능자께서 우리 모두에게  눈을 주실 때에 그 분의

갖으셨던 전능자의 뜻을 헤아려 보고자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 먼저, 그 창조주, 전능자 하나님이 누구인가? 란 점을 

올바로 알아야 할 겁니다. 

교회당 건물 안 사람들은 삼위일체 교리를 들고 성경 속 하나님이  

누구신가? 를 알고저 하지요. 저 역시 그랬던 세월이 삼십 년 입니다. 


그 지난 삼십 년을 돌이켜 보면 자신있는 게 있습니다. 

그것은 '내게 구원이 없었으며, 오로지 있던 것은 종교적인 열심 뿐이었다!'라고 하는 겁니다.

종교적인 열심을 행하는 자신을 보며 스스로 구원이 있다고 여겨었지요. 


칼럼 기고 글에 제 자신의 지난 날 '모순들'로 뒤엉킨 채 헛되게 살아왔던 ...

스스로 착각하여 헛 것들로 점철된 저의 과거를 밝히는 데는 이유가 있습니다. 


오늘날 저는 자신있게 창조주, 전능자께서 베푸신 구원을 누리며 엄청난 자유를 깨닫게 된 채

살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그것은 이것입니다. 

창조주의 눈으로 .. 전능하신 하나님의 눈으로 보게 됐기에 그렇습니다. 

그렇게 된데는 두 가지를 제가 만유의 주재 하나님에게서 받게 되었기 때문이라 소개할 수 

있습니다. 


첫째는 '그 복음(롬1:2~4 ; 딤후 2:)'을 마음에 믿는 자 되어 보게 되었습니다. 

두째는 '신, 구약 육십육권 모든 성경 말씀'이 더이상 어렵지도 막연하지도 않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저는 하나님이 누구신지? 정확하고 확실하며, 관념이나, 신념과 다른 '실재(實在)하며 실제(實際)가'

되었습니다. 

하나님이 저는 눈으로 보는 것 처럼 보며, 손으로 만지는 것 처럼 만지며 느끼게 되었습니다.


이는 오로지, 노사도이던 바울이 밝힌대로 그가 말한 '내 복음'이 곧, '저의 복음'이 됐기 때문입니다. 

'다윗의 씨로 죽은 자 가운데서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 그 분이 창조주, 전능자 하나님으로 그만이

유일한 참 하나님이시며, 동시에 아버지께서 보내신 자 하나님의 아들이심의 엄청난 비밀(신비)이 

풀려 더 이상 어렵거나 막연하여 잡을 듯 잡을 수 없는 신비가 아니며, 

오히려 구원을 주는 신비(능력)가 되었습니다. 


만세 전(창세 전) 창조주, 전능자 하나님께서 자기 자신이 사람 되실 것(그리스도)을 계획하셨습니다. 

그리고 창세기 1장의 천지를 창조하시는 역사를 행하신 하나님은 그것이 헌 지구가 될 것을 계획하셨습니다.

이어서 새 지구(새로 지어놓으실 천지로서 새로운 세상)를 완전하게 새롭게 다시, 창조하실 뜻을 갖으시고

헌 지구를 지어놓으셨습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세상은 헌 지구입니다. 

물로 심판하신 적 있는 이 세상(헌 지구)을 불로서 태워 심판하실 것을 위해 오늘 날 남겨 두고 계십니다.

그러나 놀라운 것은 '그 믿음(롬10:9; 롬4:17)'을 갖었던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 그리고 다윗을 비롯한

선지자들과 주 예수의 제자였던 사도들과 그 밖에 오늘 날 '그 복음'으로 '그 믿음'을 가진 모든 부활의 증인들

과 함께 새 지구에서 새롭게 시작하실 계획을 갖고 계십니다. 그 분이 다윗의 씨로 죽은 자 가운데서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 우리 주님이십니다. 


있다가 결국, 사라지게 될 것들은 모두 허상(가짜)이며, 결코 실상(진짜)이 아닙니다. 

오로지 영원히 존재하며 영원히 누려지게 될 것만 실상인 것입니다. 

'그 복음(The Gospel)'은 영원한 것들을 열어 보게 하는 하나님의 능력입니다. 

이를 마음으로 본 자들만이 영원한 것을 위해 삽니다.


헌 지구에 있는 모든 것(Everything)들은 가짜입니다. 영원한 것은 하나님의 말씀(The Bible)뿐입니다.

허상으로 가득한 세상에는 거짓이 가득하게 채워진 채 위태롭습니다. 이를 보는 자는 봅니다. 

참을 찾을 수 없는 세상에서 거짓을 가지고 참이라 믿고 착각하여 살아오던 저의 지난 삼 십년을 

여전히 살고 계시는 가스펠 펀치 방송청취자분을 초청합니다. 

'그 복음'안으로.. 그리스도 예수 안으로...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그 믿음'만이 우리의 본질을 바꾸더군요. 최고관리자 1일전 14
먹고도 배고픈 인생, 집을 갖고도 거처할 곳 없는 인생 최고관리자 2일전 24
열람중 방송지기 칼럼1 - 허상과 실상 그리고 참과 거짓 최고관리자 06.11 15
너는 네게 대하여 무엇이라 하느냐? 최고관리자 05.29 18
감격, 감격입니다. 최고관리자 05.21 20
확실히, 명확히... 최고관리자 04.14 20
천국가고 싶으나... 최고관리자 04.14 20
가난한 심령 최고관리자 03.20 24
하나님 만만세 최고관리자 02.11 17
하나님의 선물 최고관리자 02.11 19
이십육년 간의 헛된 기도 최고관리자 12.27 63
딱정벌레와 하루살이 대화를 들어보세요. 최고관리자 12.27 68
가평맨, 천국에서 살아가다. 최고관리자 11.18 121
가평맨께서 어제 아침에 받은 은혜라고 전해주셨네요. 최고관리자 11.18 74
그의 말씀을 보내사... 최고관리자 11.04 93
"옷" 최고관리자 11.04 88
"빛" 최고관리자 11.04 75
날마다 기뻐뛰는 사람... 최고관리자 10.14 90
진리의 사랑... 최고관리자 10.14 95
비밀의 영광, 영광의 소망 최고관리자 10.14 79
헛 것. 최고관리자 08.09 91
하나님의 비밀을 맡은 자... 최고관리자 08.09 93
내가 그니라. 최고관리자 07.22 95
저희가 믿지 아니하므로 최고관리자 07.14 82
선명합니다. 최고관리자 07.06 94
율법과 증거의 말씀을 좇을지니 최고관리자 06.14 87
다른불 다른 복음 최고관리자 05.26 97
✜ 복음 총정리 최고관리자 04.26 106
부활의 봄입니다. 최고관리자 03.31 96
✜복음의 실체... 최고관리자 03.10 110
58 '그 믿음'만이 우리의 본질을 바꾸더군요. 최고관리자 1일전 14
57 먹고도 배고픈 인생, 집을 갖고도 거처할 곳 없는 인생 최고관리자 2일전 24
열람중 방송지기 칼럼1 - 허상과 실상 그리고 참과 거짓 최고관리자 06.11 15
55 너는 네게 대하여 무엇이라 하느냐? 최고관리자 05.29 18
54 감격, 감격입니다. 최고관리자 05.21 20
53 확실히, 명확히... 최고관리자 04.14 20
52 천국가고 싶으나... 최고관리자 04.14 20
51 가난한 심령 최고관리자 03.20 24
50 눈뜬자의 노래... 최고관리자 03.20 20
49 하나님 만만세 최고관리자 02.11 17
48 하나님의 선물 최고관리자 02.11 19
47 이십육년 간의 헛된 기도 최고관리자 12.27 63
46 딱정벌레와 하루살이 대화를 들어보세요. 최고관리자 12.27 68
45 가평맨, 천국에서 살아가다. 최고관리자 11.18 121
44 가평맨께서 어제 아침에 받은 은혜라고 전해주셨네요. 최고관리자 11.18 74
43 그의 말씀을 보내사... 최고관리자 11.04 93
42 "옷" 최고관리자 11.04 88
41 "빛" 최고관리자 11.04 75
40 날마다 기뻐뛰는 사람... 최고관리자 10.14 90
39 진리의 사랑... 최고관리자 10.14 95
38 비밀의 영광, 영광의 소망 최고관리자 10.14 79
37 헛 것. 최고관리자 08.09 91
36 하나님의 비밀을 맡은 자... 최고관리자 08.09 93
35 내가 그니라. 최고관리자 07.22 95
34 저희가 믿지 아니하므로 최고관리자 07.14 82
33 선명합니다. 최고관리자 07.06 94
32 율법과 증거의 말씀을 좇을지니 최고관리자 06.14 87
31 다른불 다른 복음 최고관리자 05.26 97
30 영원한 반석이신 여호와를 의뢰하는자 드림 최고관리자 05.17 83
29 ✜ 복음 총정리 최고관리자 04.26 106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