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커뮤니티 > 칼럼

칼럼

부활의 주를 뵈옵고 모든 것이 뒤집어 진 자 드림.

최고관리자 0 24
사랑하는 사모님

오늘도 변함없이 신실하신 우리 주님은 지구를 돌리시고 태양을 떠올리시고 

바다의 경계도 정하시어 물이 넘치지 못하게 하시고 모든 계절에 온 지구를 아름답게 하시네요.

저는 이 모든 것들이 저절로 생겨났다고 생각했고 누가 만들었을까 궁금해 하지도 않았습니다.
지난날의 저는 허물진 백성이요 행악자의 종자일 뿐이고 행위가 부패한 자식일 뿐이였습니다.
주를 위해 열심을 냈다고 하지만 하나님의 의를 외면한 나의 의를 쌓는 것이었구요.

아.. 정말 몰랐습니다. 저는 정말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마음으로 믿는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실상은 믿는게 아니였습니다. 
만약에 제가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마음으로 믿었다면 그 복음의 일꾼이 되어 부활의 증인으로 살았겠지요.
그리고 예수가 전능하신 여호와 하나님이란 사실은 선포했겠지요.

저는 예수님 영접하는 기도를 하기도 했지만 그 복음을 마음으로 믿어서 햤던 것도 아니고 
증거를 가지고 믿는 그 믿음으로 한 것도 아니였습니다. 
그냥 복주고 천국 보내주는 분이라고 하니 무조건 믿었지요.
미신처럼 믿었습니다. 무슨 종교든 하나쯤은 믿으면 좋겠다는 생각에서였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하나님은 그 복음으로 저를 찾아오셨습니다. 
내가 그니라.  말씀하시면서 찾아오신 것입니다.
그리고 저의 모든 것들을 다 뒤집어 놓으셨습니다.
땅에서 하늘에 앉은 자로 뒤집어 놓으셨고 사망에서 생명으로 뒤집어 놓으셨고 성경이 그 복음으로 보이도록 
뒤집어 놓으셨고 저의 모든 가치를 송두리채 뒤집어 놓으셨습니다.
그 복음으로 근본이 뒤집혀진 은혜를 입은 것이였습니다.

그리고 저는 부활의 터 위에 집을 짓게 되었습니다.  
반석되신 예수 그리스도의 터 위에 세워진 무너질 수 없는 집이 된 것이지요.

특별히 모든 성경이 하나님의 말씀인 것을 마음으로 믿으니 성경이 처음부터 끝까지 그 복음인 것이 보였습니다.
내가 원하던 복음, 내가 원하던 말씀, 내가 원하던 삶의 방향을 하나님께서 모두 바꿔주신 것입니다.
 
지옥행 열차를 타고 주여, 주여를 부르짖던 제게 하나님은 그 복음의 광채를 비춰주시고 무너진 모든 기초를 
다시 세워주셨습니다. 천국행 열차로 갈아타게 하신 것입니다.

그 날에 저도 주님처럼 영광스런 몸으로 변화 될 것입니다. 
그 날을 사모하고 기다립니다. 
이 놀랍고 기이한 은혜를 어찌 인간의 언어로 다 표현할 수 있을까요.

이제 저의 남은 생애는 오직 그 복음만을 위한 삶이 될 것입니다. 
그 복음이 저의 전부가 되었고 그 복음만이 제가 살아가는 삶의 목적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누구든지 여호와의 이름을 부르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하셨음이니라. 롬 10:13

이는 만물이 그에게서 나오고 그로 말미암아 그에게로 돌아감이니 영광이 그에게 세세에 있으리로다. 아멘. 롬 11:36

부활의 주를 뵈옵고 모든 것이 뒤집어 진 자 드림.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모든 기쁨과 평강을 너희에게 넘치게 하사... 최고관리자 2일전 7
열람중 부활의 주를 뵈옵고 모든 것이 뒤집어 진 자 드림. 최고관리자 01.21 25
너희가 내 말을 들으며 교훈을 받지 아니하겠느냐? 최고관리자 01.21 30
꿈에도 몰랐습니다. 최고관리자 12.09 43
이단같은 생각이 강하게 들어서.. 최고관리자 12.09 42
왜? 왜? 그렇다는거지? 최고관리자 12.09 33
내가 보고 말하는 것이 나의 주인이다. 최고관리자 12.09 34
"너의 하나님은 어떤 하나님이니?" 최고관리자 11.13 59
감동의 바다에서 보내온 하늘나라 선교편지, 최고관리자 11.13 54
함께 나누는 답글 "고맙고 감사합니다." 최고관리자 10.15 64
감동의 바다에 빠진님께서 보내오신 복음편지를 나눌 수 있게 하신 우리의 거룩하신 주님께 감사와 찬양을 올려… 최고관리자 10.15 47
내 기쁨을 저희 안에 충만히... 최고관리자 10.07 72
하늘 이야기, 땅 이야기 최고관리자 09.07 69
목마르지 않는 사람들, 영원히 산 사람들 최고관리자 09.07 65
심히 불쾌한 사람들... 최고관리자 07.31 64
어느 사모님의 고백 최고관리자 07.31 67
나팔 소리를 들으라. 최고관리자 07.19 72
외식하는 자의 삶을 끝내고 하나님만 찬양하는 자 드림. 최고관리자 07.19 80
'그 믿음'만이 우리의 본질을 바꾸더군요. 최고관리자 06.24 88
먹고도 배고픈 인생, 집을 갖고도 거처할 곳 없는 인생 최고관리자 06.23 99
너는 네게 대하여 무엇이라 하느냐? 최고관리자 05.29 99
감격, 감격입니다. 최고관리자 05.21 119
확실히, 명확히... 최고관리자 04.14 102
천국가고 싶으나... 최고관리자 04.14 101
가난한 심령 최고관리자 03.20 96
하나님 만만세 최고관리자 02.11 99
하나님의 선물 최고관리자 02.11 91
"옷" 최고관리자 11.04 143
"빛" 최고관리자 11.04 120
날마다 기뻐뛰는 사람... 최고관리자 10.14 139
71 주께서 계속해서 외치고 계시니... 최고관리자 2일전 7
70 모든 기쁨과 평강을 너희에게 넘치게 하사... 최고관리자 2일전 7
열람중 부활의 주를 뵈옵고 모든 것이 뒤집어 진 자 드림. 최고관리자 01.21 25
68 너희가 내 말을 들으며 교훈을 받지 아니하겠느냐? 최고관리자 01.21 30
67 꿈에도 몰랐습니다. 최고관리자 12.09 43
66 이단같은 생각이 강하게 들어서.. 최고관리자 12.09 42
65 왜? 왜? 그렇다는거지? 최고관리자 12.09 33
64 내가 보고 말하는 것이 나의 주인이다. 최고관리자 12.09 34
63 "너의 하나님은 어떤 하나님이니?" 최고관리자 11.13 59
62 감동의 바다에서 보내온 하늘나라 선교편지, 최고관리자 11.13 54
61 함께 나누는 답글 "고맙고 감사합니다." 최고관리자 10.15 64
60 감동의 바다에 빠진님께서 보내오신 복음편지를 나눌 수 있게 하신 우리의 거룩하신 주님께 감사와 찬양을 올려… 최고관리자 10.15 47
59 내 기쁨을 저희 안에 충만히... 최고관리자 10.07 72
58 하늘 이야기, 땅 이야기 최고관리자 09.07 69
57 목마르지 않는 사람들, 영원히 산 사람들 최고관리자 09.07 65
56 심히 불쾌한 사람들... 최고관리자 07.31 64
55 어느 사모님의 고백 최고관리자 07.31 67
54 나팔 소리를 들으라. 최고관리자 07.19 72
53 외식하는 자의 삶을 끝내고 하나님만 찬양하는 자 드림. 최고관리자 07.19 80
52 '그 믿음'만이 우리의 본질을 바꾸더군요. 최고관리자 06.24 88
51 먹고도 배고픈 인생, 집을 갖고도 거처할 곳 없는 인생 최고관리자 06.23 99
50 너는 네게 대하여 무엇이라 하느냐? 최고관리자 05.29 99
49 감격, 감격입니다. 최고관리자 05.21 119
48 확실히, 명확히... 최고관리자 04.14 102
47 천국가고 싶으나... 최고관리자 04.14 101
46 가난한 심령 최고관리자 03.20 96
45 눈뜬자의 노래... 최고관리자 03.20 85
44 하나님 만만세 최고관리자 02.11 99
43 하나님의 선물 최고관리자 02.11 91
42 "옷" 최고관리자 11.04 143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