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커뮤니티 > 이야기마당

이야기마당

감동의 바다에 빠진님께서 어느 선교사님의 질문에 답하신 편지를 함께 나눕니다.

최고관리자 0 87
안녕하세요, 선교사님~^^
반갑습니다!! ^^
그리고 먼저 물어봐주셔서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저는 오늘,
누구라도 먼저 물어봐주면 좋겠다..
너 요즘 대체 왜 그러냐고..
이게 다 무슨 소리냐고..
무엇이라도 좋으니 누구라도 좀 먼저 물어보기라도 해주면 좋겠다..
하는 간절함으로 하루를 보냈습니다.

여호와 하나님께서 어찌 이토록 작은 제 마음 속 간절함까지 굽어살피신 것인지요..
제게는 하루를 꽉 채울 만큼의 큰 간절함이지만,
하나님께는.. 온 열방을 다스리시는 하나님께는..
급하지도 크지도 않은 일일텐데요..
너무나 감사하고 감격스럽습니다..

선교사님.
저는 선교지에 있기 시작하면서부터 막연한 두려움들을 가지고 있었는데,
하나는, 나는 목숨의 위협 앞에서도 나의 믿음을 지킬 수 있을까 하는 것과
또 하나는, 만약 남편이 먼저 죽고 나만 홀로 남게 된다면, 나는 아이들과 함께
계속해서 선교지에서 사명을 이어나갈 수 있을까. 하는 것이었습니다.

매일 이런 두려움들로 인해 두려워하고 무서워하며 산 것은 아니지만,
10여 년이 넘는 세월 동안 이 막연한 두려움들은 저를 사로잡고 있었습니다.
이 두 가지 질문이 떠오를 때면, 저는 마치 이슬이 맺혔다 사라지듯
제가 가지고 있는 작은 믿음 마저도 흔적도 없이 사라지는 것 같이 느껴졌습니다.
나의 죽음도, 남편의 죽음 후의 제 삶도..
이 막연한 두려움은 저를 사로잡아 제 마음과 영혼을 괴롭히고 있었지만,
이것을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나 길을 몰랐기에
그저 애써 생각하지 않으려하고, 애써 떠올리지 않으려 할 뿐이었습니다.

몇 년 전, 하나님 앞에서, 십자가 앞에서 기억나는 모든 죄들을 다 떠올려 회개하고..
1%의 남김도 없이, 99%가 아닌 100%의 믿음, 100%의 순종을 하나님께 드리기 위해,
그동안 내가 하나님 앞에 꺼내놓지 못하고 숨겨놓은 마지막 1%까지 찾아내서 순종하기 위해..
그렇게 하면 복음의 능력이 내 삶에 실제가 되어 이전과는 달라질 것이라는 믿음으로..
의인은 믿음으로 산다고 말씀하신 것처럼 오직 믿음으로 살게 될 것이라는 믿음으로..
정말 처절한 마음으로.. 제 마음 속에 꼭꼭 숨겨두었 그 1%..
이것만은 순종하기 어렵고 힘들다고 느꼈던 그것을 하나님 앞에 내어 드리며
100% 순종하겠습니다.. 고백하고 서약하는 시간을 가진 적이 있습니다.

하나님...
저 홀로 남게 되더라도..
아이들과 함께 계속 선교지에서 선교사로 살겠습니다.. 도와주세요..

나 스스로도 직면해서 보기 힘들고,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했던 마음을
드러내고 직면하고 하나님 앞에 올려드리고 나니..
이전보다 좀 더 마음이 편해지기는 했지만, 그것은 오래 가지 못했습니다.
그 때는 분명 하나님 앞에 정결하고 순전한 삶으로 순종하며
오직 믿음으로 살고 싶어서 그렇게 진심으로 고백도 했었는데..
오히려 제 삶은 갈수록 황폐해지고 제 마음은 갈수록 힘들어졌습니다.

여기보다 더 어려운 곳이 있을까, 어딜 가도 여기보단 낫겠다 싶은 열악하고 힘든 상황에 있을 때에도,
그 전에 비하면 여기는 천국이다 싶을 만큼 편하고 좋은 환경과 상황에 있을 때에도..
제 마음은.. 점점 더 고갈되고.. 제 믿음은.. 점점 더 메말라져서..
제 이성으로는 더 이상 저를 컨트롤할 수 없을 만큼 분노와 원망과 미움들로 가득해졌습니다.. 
100%의 순종은 제 마음에서 잊힌지 오래고.. 
오늘 하루를 살아낼 믿음 조차 제게는 없었습니다..

왜 이러지.. 내가 왜 이러지.. 이러면 안되는데.. 대체 왜 이런 거지..
주님.. 도와주세요.. 한숨 섞인 신음만 내뱉을 뿐 기도도 하지 못하고
말씀도 볼 수 없었습니다..
찬양은.. 그토록 좋아하던 찬양은 제 입술에서 떠난지 오래였고,
감사도 기쁨도 평강도.. 제 삶에서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그런 저를..
하나님께서 크신 은혜로.. 크신 자비로.. 크신 긍휼로.. 크신 사랑으로..
오직 하나인 그 복음.
성경이 비추고 있는 그 복음의 광채 앞에 세우셨습니다.
그 복음의 광채 앞에.. 생명의 빛 앞에..
예수 그리스도의 얼굴에 있는 하나님의 영광을 아는 빛 앞에..
지금도 저는 그 빛 앞에 서 있고, 그 빛 안에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제 영혼을 괴롭히던 막연한 두려움들..
제 믿음을 송두리째 사라지게 만들던 어려움들..
이제는 더이상 그것이 저를 괴롭히지 못합니다..
어떻게 표현해야 할까요..

매일 매일 성경 말씀 속에서 숨 쉬고 계시는 살아계신 예수님을 만나고,
그 복음으로 성경 말씀이 풀어지고 이해되고 깨달아져서 예수님이 어떤 분이신지 더 알게 되고,
그 분 때문에, 그 복음 때문에 놀라고 감격하고 기뻐하는 시간들이
너무나 너무나 크고 놀라워서.. 실로 감당 못할 만큼의 큰 것이어서..
이 놀라움과 감격들이 이제 제 몸과 마음과 영혼을 사로잡고 있기에..

이전에 저를 괴롭히던 것들이 더이상 제게 아무 힘을 못 쓴다고 할까요..
이제 그것들에게 제 마음과 생각을 내어주어서 저를 힘들게 할 틈이 없다고 할까요..  
그 막연한 두려움들과 힘든 마음들이 죽은 자를 살리시는 하나님의 그 크신 능력 앞에서 더이상 설 자리가 없다고 할까요.. 

선교사님.
제가 생각해온 저의 믿음이 가장 흔들릴 것 같은 자리는 죽음 앞이었습니다.
그런데 지난 세월 저의 믿음은 죽음 앞이 아니어도 흔들리고 흔들려서 흔적도 없이 사라졌습니다.
늘 죽음을 생각해야하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눈에 보이는 어려움이 없는 편한 상황에서도..
저는 저의 믿음을 지킬 수 없었습니다.

지금은 왜 그럴 수 밖에 없었는지 너무나 분명히 압니다.
하나님께서 말씀하시는 그 복음을 몰랐고,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그 믿음이 아니었기 때문입니다.

이제 매일 성경 말씀의 처음부터 끝까지 꽉 차있는 그 복음이신 예수 그리스도,
한 분 하나님을 제 마음으로 읽으며 마음으로 깨닫고 마음으로 만나는 삶을
주께서 주시는 은혜와 사랑 안에서 살면서..
매일 주님 앞에 감사와 기쁨으로 고백합니다.

주님.
어제 보다 오늘 더 주님으로 인해 기뻐하고 감격하며 감사합니다
어제 보다 오늘 더 주님의 부활하심을 선명히 보고싶습니다.
어제 보다 오늘 더 주님을 알고 싶습니다.
어제 보다 오늘 더 주님의 말씀을 깨닫고 싶습니다.
어제 보다 오늘 더 주님을 전하고 싶습니다.
어제 보다 내일 더 주님을 사랑합니다.
오늘 보다 내일 더 주님을 알기 원하고 더 깊이 만나고 싶습니다.
오늘 보다 내일 더 주님을 선포하고 자랑하고 싶습니다.
오늘 보다 내일 더 주님으로, 그 복음으로 우리의 믿음이 견고해지기 원합니다
오늘 보다 내일 더 주님의 의로우심과 거룩하심을 닮기 원합니다.
오늘 보다 내일 더 주님의 말씀을 사모하며 읽고 지키고 싶습니다.
우리가 어디에 있든지.. 우리가 어떤 상황과 환경에 있든지..
우리를 어디로 보내시든지.. 우리를 두시는 그 땅에서 그렇게 살고 싶습니다..
그 복음으로, 그 생명의 말씀으로 우리를 거룩하게 붙들어주세요..

매일 저녁 아이들과 함께 기도하는 시간에 하는 기도입니다.

선교사님.
이제는 압니다..
제가 어떠한 상황과 환경 속에 있든지, 어느 땅에 있든지..
죽은 자를 살리시는 하나님이 제 마음 안에 계시며 저와 함께 하시면,
그 분이 친히 사망을 삼키시고 승리하신 그 부활의 능력으로
저의 믿음을 지켜주시고 붙드시고 온전케 해주신다는 것을요..

믿음의 주요 온전케 하시는 예수를 바라보라는 말씀이 어떤 의미인지..
어떻게 할 때 그것이 가능한 것인지..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제가 살아 숨 쉬는 동안 날마다 순간마다
믿음의 주 되시며 온전케 하시는 예수님을 바라보기만 하면..
살아계신 하나님의 말씀을 읽고 그 말씀 안에서
죽은 자 가운데 다시 살아나신 예수님의 그 신기한 능력,
사람이 되신 하나님의 얼굴에 있는 그 영광의 빛을 바라보기만 하면..
다윗의 뿌리요 자손이신 예수 그리스도 한 분 하나님을 바라보기만 하면..
그러면 친히 주께서 제 몸과 마음과 영혼을 주장하시며 당신의 생명의 말씀으로
거룩하게 하시고, 온전하게 하신다는 것을..
내 힘과 내 노력으로 믿음을 지키고 온전케 할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참 자유하고.. 감사하고.. 기뻐합니다.
이제 확실한 답을 알기 때문입니다. 확실한 길을 알기 때문입니다.
저는 이제 그 길로 주님과 함께 걸어가기만 하면 되기 때문입니다.

선교사님.
저는 지난 한 주 시편 33편에 제 온 마음을 뺏겨 있었습니다.
이 말씀으로 기도하고 이 말씀으로 제 믿음을 고백하고 이 말씀으로 감격하고 감탄하고 있었습니다.
그 중,
"여호와께서 하늘에서 굽어보사 모든 인생을 살피심이여
곧 그가 거하시는 곳에서 세상의 모든 거민들을 굽어살피시는도다
그는 그들 모두의 마음을 지으시며 그들이 하는 일을 굽어살피시는 이로다"
말씀을 보며..

아...
여호와 하나님께서 모든 인생들의 마음을 지으시고 그들을 굽어살피시다가..
그 상하고 찢긴 인생들의 마음을 고치시고 회복시키시려고 사람이 되셨구나..
그 거하시는 곳에서 굽어살펴주시기만 해도 감사한 일인데..
당신의 자녀들 모두의 마음을 회복시키시려고.. 살리시려고..
그래서 그들의 마음 안에 거하시며 기쁨과 자유와 평강을 주시려고..
여호와 하나님이 사람이 되어 이 땅에 오셨구나..
그리고 사망을 삼키시고 승리하셔서 영원한 생명을 주셨구나..

너무나 놀랍고 너무나 감사해서 이 말씀을 계속 마음에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오늘은 처음에 말씀드린 것과 같은 간절함으로 보낸 하루였습니다.
제 카톡 배경 사진은 성경 말씀과 그 복음 메세지로 가득합니다.
그 복음을, 예수 그리스도를 너무너무 선포하고 싶고 전하고 싶어서..
또 누구 한 사람이라도 보고 마음에 깨달아지고 믿어지길 바래서..
성경 말씀을 찍어 올리고, 60자에 맞춰 그 복음을 선포하고 있습니다.

선교사님.
오늘, 저의 마음을 지으신 하나님께서 저를 굽어살피셔서
제 마음의 간절한 소원을 들어주셨습니다.
먼저 물어봐주셔서 너무나 감사드리고..
이렇게 제 삶의 주인 되신 예수님을 자랑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선교사님의 질문에 적절한 답변이 되었는지 모르겠습니다..
간결한 편지였으면 더 좋았을텐데 너무 길어졌습니다..^^;;
긴 편지 읽어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선교사님의 마음을 지으시고 살피시며 어루만지시는 하나님께서
선교사님의 마음에 하늘의 기쁨과 평강으로 채워주시길 기도합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감사의 나라에서 편지가 도착했습니다. 최고관리자 02.19 41
어느 형제가 보내온 문자입니다. 최고관리자 02.19 50
최고의 안전장치 최고관리자 01.21 69
그 분이 그 분입니다. 최고관리자 01.21 70
열람중 감동의 바다에 빠진님께서 어느 선교사님의 질문에 답하신 편지를 함께 나눕니다. 최고관리자 12.09 88
와서 주께서 누우셨던 곳을 보라. 최고관리자 11.13 108
하나님의 사람, 완전 자유케 되다. 최고관리자 11.13 130
기다리시나니, 일어나시리니... 최고관리자 10.15 97
무조건 믿으라하니... 최고관리자 10.15 126
좁은 길에서 기뻐하는 자 드림. 최고관리자 10.07 79
미친듯이 외치고 싶었습니다. 최고관리자 09.07 94
돌 깨지는 소리 최고관리자 09.07 99
네가 나를 알지 못하느냐? 최고관리자 07.31 76
세세 무궁토록 살아계신 하나님을 찬양하는 자 드림 최고관리자 07.19 87
믿음은 모든 자의 것이 아님이니라. 최고관리자 07.09 101
어찌하여... 최고관리자 05.29 117
환상의 예배... 최고관리자 04.14 109
사망을 사랑하는 사람들... 최고관리자 04.14 121
마음과 귀에 할례를 받지 못한 사람들아 최고관리자 03.20 137
의를 비처럼 맞고 기뻐하는 자 최고관리자 02.11 123
오늘도 그 진리의 황홀함에 빠져봅니다 최고관리자 02.11 115
복음(부활)의 광채가 햇살이네요 최고관리자 12.27 175
성경이 읽히질 않아요! 최고관리자 12.27 190
중도에 바꿀 수 없는 십자가 관성의 법칙 최고관리자 12.27 172
한 영혼을 부활생명으로 살리신 이야기 최고관리자 11.24 379
살리라...살더라... 최고관리자 11.11 217
전화번호 알아냈습니다..복음편지 한명 추가요. 최고관리자 10.14 210
친구야, 이것이 모두 사실이란다. 최고관리자 10.14 206
세상을 이기는 자가 누구냐? 최고관리자 08.08 221
8명, 2명, 최고관리자 08.08 232
38 감사의 나라에서 편지가 도착했습니다. 최고관리자 02.19 41
37 어느 형제가 보내온 문자입니다. 최고관리자 02.19 50
36 최고의 안전장치 최고관리자 01.21 69
35 그 분이 그 분입니다. 최고관리자 01.21 70
열람중 감동의 바다에 빠진님께서 어느 선교사님의 질문에 답하신 편지를 함께 나눕니다. 최고관리자 12.09 88
33 와서 주께서 누우셨던 곳을 보라. 최고관리자 11.13 108
32 하나님의 사람, 완전 자유케 되다. 최고관리자 11.13 130
31 기다리시나니, 일어나시리니... 최고관리자 10.15 97
30 무조건 믿으라하니... 최고관리자 10.15 126
29 좁은 길에서 기뻐하는 자 드림. 최고관리자 10.07 79
28 미친듯이 외치고 싶었습니다. 최고관리자 09.07 94
27 돌 깨지는 소리 최고관리자 09.07 99
26 네가 나를 알지 못하느냐? 최고관리자 07.31 76
25 세세 무궁토록 살아계신 하나님을 찬양하는 자 드림 최고관리자 07.19 87
24 믿음은 모든 자의 것이 아님이니라. 최고관리자 07.09 101
23 어찌하여... 최고관리자 05.29 117
22 환상의 예배... 최고관리자 04.14 109
21 사망을 사랑하는 사람들... 최고관리자 04.14 121
20 마음과 귀에 할례를 받지 못한 사람들아 최고관리자 03.20 137
19 의를 비처럼 맞고 기뻐하는 자 최고관리자 02.11 123
18 오늘도 그 진리의 황홀함에 빠져봅니다 최고관리자 02.11 115
17 복음(부활)의 광채가 햇살이네요 최고관리자 12.27 175
16 성경이 읽히질 않아요! 최고관리자 12.27 190
15 중도에 바꿀 수 없는 십자가 관성의 법칙 최고관리자 12.27 172
14 한 영혼을 부활생명으로 살리신 이야기 최고관리자 11.24 379
13 살리라...살더라... 최고관리자 11.11 217
12 가평맨의 네번째 편지... 최고관리자 11.04 224
11 전화번호 알아냈습니다..복음편지 한명 추가요. 최고관리자 10.14 210
10 친구야, 이것이 모두 사실이란다. 최고관리자 10.14 206
9 세상을 이기는 자가 누구냐? 최고관리자 08.08 221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